논란 많은 카타르 월드컵…이번엔 숙소 논란 ‘1박 28만원 맞아?’


[FT스포츠] 1박에 207달러(한화 약 28만 원)를 웃도는 가격이 책정된 카타르 월드컵 관광객 숙소가 공개되자 전 세계 팬들의 비난이 쏟아졌다.2022 월드컵 개최지 카타르가 오는 21일 대회를 앞두고 방문객 전용 숙소를 공개했다. 숙박 대란을 막기 위해 수용인원 1만2000명 규모로 만든 시설인데, 전 세계 네티즌들은 난민 캠프에 비유하는 등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객실은 조립식 컨테이너 형태이며 침대와 에어컨, 화장실, 냉장고 등을 갖췄다. 객실 수는 총 6000개로, 객실당 수용 인원은 2명까지다.이를 두고 팬들은 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