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경기 포항스틸러스 vs 대구FC

빅경기 과연 부엇을 알고 봐야할까?

빅경기 승부를 알아보자

포항 스틸러스는 전북 원정에서 2-0으로 앞서나가던 경기를 뒷심부족과 함께 2-2 무승부로 따라잡혔다. 3경기 연속 무승행진과 함께 3위에 머무르고 만 상황. 2위 전북과의 승점 차도 그대로 5점인 상태다. 도리어 4위 인천과의 승점 차가 1점으로 좁혀졌음을 감안하면 이번 대구전 승리 실패 시 뼈아픈 결과를 초래하게 될 전망이다.
그래도 전북전을 통해 2경기 1득점으로 묶였던 공격진이 일제히 살아나는 모습을 보였다는 점에
기대를 걸어볼 만하다. 최근 부진하던 MF 완델손(1골 2도움)이 과거의 포지션이었던 왼쪽 풀백으로
돌아가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고 있다는 점에도 힘이 실린다. 반면 전북전에 조기 교체됐던 MF
이승모(1골 3도움), 이광혁(1골 2도움)은 부상이 의심된다. 둘 다 결장하더라도 MF 이수빈,
임상협(6골)으로 그 공백을 대체할 수 있어 당장 큰 전력 손실은 없을 듯 보인다. 올 시즌 홈
성적은 7승 5무 2패로 강세가 돋보이지만, 대구와의 최근 맞대결에선 4무 3패로 7경기 연속 무승을 기록 중이다.

대구FC는 김천 상무와의 홈경기에서 답답한 모습을 보인 끝에 0-0 무승부로 발목을 잡혔다. 팀 공격의 절반이나 다름없는 FW 세징야(6골 5도움)-MF 고재현(9골 1도움)이 나란히 결장함에 따라 요근래 반등세를 이어가지 못했던 한 판이었다. 세징야와 고재현의 복귀여부가 여전히 불투명한 가운데, 수비의 핵 DF 정태욱마저 경고누적 징계로 결장한다는 소식. 리그 7경기 연속 무득점으로 침묵 중인 FW 제카(5골) 역시 김천전에서 극심한 부진을
겪은 바 있어 포항 수비진을 제대로 공략할 수 있을지 의문이 남는다. 가마 감독이 물러나고 최원권

코치가 감독대행으로 부임한 뒤에도 이전의 문제점들을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모습이다. 그만큼 김천전 내용은 매우 부정적이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정태욱의 빈자리는 DF 김우석이 대체하게 될 듯. 김천의 밀집수비를
제대로 뚫지 못했던 공격진이 포항과 맞불을 놓을 때 그나마 살아날 수 있다는 점이 기대를 걸어볼 만한
구석이다. 올 시즌 원정 성적은 8무 6패로 현재까지 무승이지만, 포항 원정에선 최근 3경기 0-0 무, 2-1 승,
1-1 무로 우세를 나타내고 있다. 참고로 두 팀의 맞대결은 ‘TK 더비’로 분류되며, 대구가 포항과의
라이벌전에 꾸준한 강세를 보여 왔다는 점이 눈에 띈다.

빅경기

토토 갤러리 보러가기

김천 상무는 대구 원정에서 기대 이상의 선전을 펼친 끝에

빅경기 0-0 무승부를 이끌어냈다. 후반전 역습 찬스만 잘 살려냈다면 승리도 충분히 가능해 보였던 한 판이었다. 주포 FW 조규성(13골)을 필두로 한 9월 전역자들의 대거 이탈에도 불구, 서울(1-2)과 울산(1-2) 상대로도
접전을 연출해내는 등 기대 이상의 선전을 펼치고 있는 상황. 현재 순위는 변함없이 11위지만,
10위 대구와 승점 1점 차에 불과한 만큼 이번 홈경기 승리 시 강등권 탈출을 기대해 볼 수 있을
전망이다. 문제는 조규성 대신 주포 역할을 수행해야 할 FW 김지현(2골 2도움)이 8경기 연속 무득점
포함, 극심한 부진을 겪고 있다는 점이다. 국가대표 MF 권창훈마저 시즌 무득점으로 침묵 중에
있어 골 결정력 면에선 심각한 난조를 이어가게 될 우려감이 짙어 보인다. 반면 MF 이영재(1골
8도움)의 폼이 다시 올라오기 시작했다는 점은 충분히 기대를 걸어볼 만한 구석이다. 올 시즌 홈
성적은 4승 3무 7패로 심한 기복이 눈에 띄며, 전북과의 최근 맞대결에서도 1승 1무 3패로
열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토토 오피스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