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속’ 김민선, 월드컵 선발전서 500m·1000m 단거리 2관왕


[FT스포츠]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단거리 간판 김민선(의정부시청)은 제57회 전국남녀 종목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권대회서 500m에 이어 1000m까지 1위를 차지했다.20일 김민선은 태릉 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 57회 전국남녀 종목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여자 1000m에서 1분17초55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2위 김현영(1분19초02·성남시청), 3위 이나현(1분20초46·노원고)이다.김민선은 전날(19일) 열린 여자 500m(38초33) 1위에 이어 대회 단거리 두 종목을 모두 석권했다.한국은 월드컵 여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