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BC 한국야구대표팀, 내년 3월 오릭스-한신과 평가전


[FT스포츠] 내년 3월 열리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을 앞두고 한국 대표팀이 일본 프로팀과 두 차례 평가전을 치른다.일본 데일리스포츠는 23일 “한국 대표팀이 2023년 3월6일 일본 오사카 교세라돔에서 오릭스 버팔로스, 3월7일 한신 타이거즈와 각각 대결한다”고 보도했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2017년 이후 6년 만에 열리는 2023 WBC에서 한국은 일본, 호주, 중국, 예선 2위팀과 함께 B조에 편성됐다.프로야구 kt wiz의 사령탑 이강철 감독이 이끄는 WBC 대표팀은 내년 2월 중순 미국 애리조

기사 더보기